방문을 환영합니다.

메리트 카지노.jpg코인 카지노.jpgMYMY.jpg인싸포커.jpgCSNAPI.jpg바카라원정대_홍보배너.jpg바카라원정대_홍보배너.jpg바카라원정대_홍보배너.jpg

  • 목록
  • 아래로
  • 위로
  • 쓰기
  • 검색

텍사스홀덤 하는법 - 20편 - A-A(K-K)의 프리플럼 운영법

◆ A-A(K-K)의 프리플럼 운영법

 

A-A를 가리켜 모든 홀덤 플레이어들은 'Dream Hand'라고 할 정도이다. 그런 만큼 A-A (K-K)를 들고도 만약에 지는 상황이 생긴다면 그것은 거의 무조건 초대형 참사가 된다는 사실을

 

절대로 명심, 또 명심해야 한다. 그리고 A-A는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빅카드 2장일 때 보다 훨씬 더 던지기 싫은 핸드이기에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말하겠다.

 

특히 미국이나 서양 사람들이 유독 우리나라 사람들보다 훨씬 더 A-A를 던지지 않는 것 같았다.

 

이처럼 어려운 승부라고 본인 스스로 인지하면서도 던지지 않으려 하는 현상을 'A-A MAGIC에 걸렸다‘라고 말하기도 한다.

 

그렇다면 A-A가 들어왔을 때 프리플럽에서 어떤 식으로 베팅이나 레이즈를 해야 좋은지 살펴보자.

 

———C.O의 위치에서 A-A를 잡았다 --- 5-10 게임. 여러분.-프리 플럽-상대(+1)--40으로-- +3(콜), HJ (콜)--여러분의 순서이다 9명

 

이런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레이즈를 하고 싶은 마음일 것이다. 그렇다면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? 여러분이라면 어느 정도 금액을 레이즈 하고 싶은가?

 

40 받고 80~120? 120~200 정도? 그 이상! 아예 올인?

 

이것은 너무도 어리석은 질문이다. 테이블의 분위기, 상대들의 스타일, 자금 상황 등등 관련된 정보가 전혀 없이 레이즈 금액을 결정한다는 건 어불성설이기 때문이다.

 

그렇기에 어떤 선택을 하든 그것은 게임테이블에 앉아 있는 여러분이 직접 결정해야 할 몫이다.

 

다만 한 가지,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아주 중요한 포인트는 바로 프리플럽에서 지나치게 큰 공포감을 조성하지 말라는 것이다.

 

고수들은 A-A를 들고 있을 때 프리플럽에서 공포감을 조성하기보다는 적당한 선에서 판을 키우고(상대를 1~2명 정도 데리고 간다는 생각으로), 플럽이 오픈된 후 오버페어를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부터

 

판을 키우는 운영을 선호한다. 그것이 훨씬 더 큰 이익을 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.

 

물론 앞의 경우처럼 남아 있는 플레이어가 너무 많다든지, 상대들의 스타일과 분위기에 따라 프리플럽에서 공포감을 조성해야 하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.

 

하지만 기본적으로 프리플럽에서 지나치게 큰 공포감을 주면 자칫 손님들이 다 떠나버릴 수 있기 때문에 안 된다는 뜻이다.

 

그리고 설사 상대들이 프리플럽에서 던지지 않더라도 프리플럽에서 만들었던 큰 공포 분위기로 인해 공포의 여운이 남아 턴, 리버로 가면서 계속 남아있기에 소극적으로 나오기에

 

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.

 

대다수의 고수 플레이어들은 A-A (또는 K-K 정도까지 포함)는 푼돈을 욕심내는 핸드가 아니라는 생각을 똑같이 가지고 있다. 그렇기에 고수들은 프리플럽에서

 

① 상대가 프리플럽에서 먼저 판을 어느 정도 키웠고, 상대가 1명이나 2명일 경우에는 콜만 한다(특히 상대 1명일 때, 포지션이 좋을 땐 상대 2명이라도 스타일 따라).

② 프리플럽에서 상대방이 판을 안 키우면 적당히(4~5배) 키운다.

 

위와 같은 운영을 선호한다. 그랬을 때 첫째, 상대들이 본인에게 특별한 경계를 하지 않는다. 둘째, 플럽을 편 후 거의 오버 페어가 된다(A-A=100%, K-K=약 75%).

 

이와 같은 장점을 얻을 수 있다. 상대들에게는 그저 빅카드 2장 정도 가지고 있는 느낌을 줌으로써 훨씬 더 효과적인 배당을 노릴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.

 

다시 한 번 A-A의 프리플럽 운영을 간단히 요약하면

 

① 상대가 먼저 판 키우면 콜만(상대 2명 이하).

 

② 아무도 판 안 키우면 조금 키운다(4~5배).

 

③ 상대가 판을 키우고 사람 많으면 더 크게 키운다(상대 3명 이상일 때), 단, 특별한 경우 외엔 아주 심하게 키우지는 않는다.

 

④ 빅블 바로 다음 위치일 때는 콜, 또는 2-3배 정도로만 키운다. 이후 상대들의 레이즈 상황에 따라 재차 대응한다.

 

위에서도 언급했지만 A-A를 가지고 있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할 유의사항은 프리플럽에서 지나치게 판을 키워 상대들을 다 죽게 만들거나 공포감을 조장하여 위축되게 만드는 운영이다.

 

자칫 프리플럽에서 상대들이 전부 던질 수도 있고, 그렇지 않더라도 그 공포심은 판이 끝날 때까지 유효하므로 여러분이 이길 경우 큰 승부를 만드는데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.

 

그렇기 때문에 이런 공포 운영은 푼돈을 먹는 데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큰돈을 먹는 데 있어서는 결정적인 이적행위가 될 수 있다.

 

단, K-K는 프리플럽에서 상대가 어느 정도 판을 키웠고 여러 명이 콜을 한 상태라면 이때는 아주 강하게 레이즈를 할 필요가 있다. 돈이 별로 없는 상황이라면 올인을 해보는 것도 충분히 생각해 볼 수 있다.

 

상대가 여러 명이라면 'A+빅카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기에 그런 상대를 제거하고, 1명 정도만 데리고 가거나 나머지는 다 던지게 만들어 승부하겠다는 운영이며

 

이것은 상황에 따라 매우 유력한 방법이 될 수 있다.

 

그럼 이번에는 여러분이 A-A(K-K)을 가지고 있을 경우, 별로 좋지 못하고 신경 쓰이는 플럽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.

 

 

20220920_131924.png

 

 

여러분이 A-A(또는 K-K 정도까지 포함)를 가지고 있을 때, 프리플럽에서 판을 크게 키우지 않아 만약 상대가 셋이나 트리플, 투페어, 또는 메이드 등을 잡아 패배하는 경우도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.

 

그러나 다음에 나올 카드가 무엇인지 미리 알지 못하는 한 그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고, 반대의 상황이 되어 여러분에게 큰 승리를 안겨줄 수도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.

 

그렇기에 이후 게임에서 어떤 결과가 나온다한들 모든 것이 게임의 일부라 생각하고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. 구더기 무서워 장을 못 담글 수 없다는 것이다.

 

A-A가 내손안에 들어올 확률은 1/221이라는 매우매우 낮은 확률이다. 하루 종일 게임을 한다 해도 한두 번 들어올까 말까 할 정도다.

 

그런데 이렇게 귀한 A-A가 들어왔는데 큰 패가 들어왔다고 신나서 무턱대고 프리플럽에서 올인이나 큰 레이즈를 하여 판을 키우기도 전에 상대를 다 쫓아버리거나 큰 승리를 놓친다면

 

그것은 A-A라는 카드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. 그러니 여러분들도 향후 소탐대실하지 말고 큰 승부 노리는 운영을 생각해 보시라고 강력하게 얘기하겠다.

 

그러기 위한 첫 번째 방법은 바로 프리플럽에서가 아니라 '플럽이 오픈된 후 오버페어의 입장이 됐을 때 본격적으로 큰 승부로 키우기 시작하라'는 것이다.

 

 

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. 그렇기에 이후에 어떤 결과가 나오든모든 것이 게임의 일부일 뿐이라고 받아들여야 한다. 구더기가 무서워서 장을 못 담글 수 없다는 것이다.

 

A-A는 들어올 확률이 1/221 이라는 어려운 가능성이다. 하루에한두 번 들어올까 말까 할 정도다. 그런데 이렇게 귀한 A-A가 들어왔는데 프리플럽에서 올인이나 또는 큰 레이즈를 하여

 

상대를 다쫓아버리거나 큰 승리를 놓친다면 그것은 A-A라는 카드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. 그러니 여러분들도 향후로는 푼돈에 욕심내지 말고 큰승부 노리는 운영을 생각해 보시라고 강력하게 충고한다.

 

그랬을 때 그 첫 번째 방법은 바로 프리플럽이 아니라 '플럽이 오픈된 후 오버페어의 입장에서 본격적으로 큰 승부 만들기 시작하라'는 것이다.

 

 

 

공유

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
퍼머링크

댓글 0

권한이 없습니다. 로그인

신고

"님의 댓글"

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?

삭제

"님의 댓글"

삭제하시겠습니까?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9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23.12:16 158
38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22.12:34 157
37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19.13:42 153
36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06.10:37 150
35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8.26.10:56 140
34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8.22.11:02 140
33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02.10:16 138
32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01.14:21 137
31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16.13:14 136
30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12.15:26 136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20.13:23 135
28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31.12:47 113
27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11.10:19 113
26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27.14:11 108
25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17.11:18 107
24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06.14:34 106
23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28.14:30 104
22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27.15:17 104
21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10.13.10:20 104
20
image
에볼루션_관리자 22.09.29.13:15 101